"반도체, 이젠 빠르게..."
글   쓴   이 관리자
날         짜 2006년 12월 13일 16시 40분 46초
내         용 ** 다음 게재된 글은 2006년 12월 12일자 보도 기사문을 특허청사이트에서 재인용한 것입니다.

반도체 소자의 처리속도 향상을 위한 반도체 배선기술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반도체 기술은 미세화 기술을 이용한 집적도 향상과 배선기술을 이용한 처리속도 향상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이처럼 집적도가 높고 처리속도가 빠른 반도체를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배선재료와 절연재료이다. 

 한편, 플래시 메모리나 DRAM으로 대표되는 메모리 소자는 미세화됨으로써 급속한 대용량화와 저비용화를 실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미세화에 수반하여 배선의 저항이 증가하고 소자 간이나 배선 간의 정전용량이 증대해 저항과 정전용량의 곱으로 표시되는 신호지연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로 인해 정보처리속도가 중요한 컴퓨터의 CPU 등 비메모리 소자뿐 아니라, 정보를 저장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메모리 소자에서도 저항이 낮은 금속배선재료를 이용하고 정전용량을 저감하기 위하여 소자 간이나 배선 간에 유전율이 낮은 저유전율 막을 배치하여 반도체 소자의 처리속도를 높이기 위한 배선기술 개발이 불가피하게 되었다.  

 배선의 저항을 줄이기 위하여 알루미늄에서 저항이 낮은 구리로 급속히 전환되었으며, 나아가 배선간의 정전용량을 낮추기 위하여 저유전율을 갖는 물질의 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 반도체 소자 제조에 주로 사용되는 산화규소(SiO2) 막의 유전율은 3.9~4.2 정도인데, 이를 유전율이 2.65 정도인 저유전율 물질로 대체하는 경우 정전용량을 산화규소 막에 비하여 66%로 줄일 수 있다. 

 특허청(청장 전상우)은 반도체 소자의 처리속도를 높이기 위해 반도체 배선재료로 구리를 사용하는 특허출원이 1996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전체출원중 내국인출원이 차지하는 비율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고, 저유전율 절연막을 이용한 배선기술은 1998년 이후 외국인출원의 증가로 전체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 구리배선의 경우 2000년 이후 전체출원중 내국인출원 비율이 80% 이상 지속적 유지 
- 저유전율 절연막을 이용한 배선기술은 1998년 총 24건에서 2004년에 88건으로 증가 

 국내 반도체 산업은 집적도가 중요한 DRAM 등 메모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집적도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나, 반도체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CPU(중앙처리장치)등을 포함하는 비메모리 분야에서는 아직 미흡한 단계에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보 처리속도가 매우 중요한 비메모리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 활발한 연구와 경쟁력 있는 특허확보 노력 등 국내 반도체 관련 업체들의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첨 부 파 일 362 1211 반도체 빠르게(김희주).hwp [657408]byte

  총 게시물 : 12 ( 1 / 2 )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  한미FTA 지적재산권 협상: 허가-특허 연계 관리자08-12-314747
11  “녹색성장 좋다” * “과학기술계 목소리 반영 안돼” 관리자08-12-314579
10  지적재산권 분야가 한국을 집어삼킨다 관리자08-12-313591
9  과학기술연구 지원, 일관성 있어야 관리자08-12-313213
8  제동 걸린 초일류 과학기술 국가 건설의 꿈 관리자08-12-31831
7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정책과 ‘577 전략’ 관리자08-12-31882
6  한미FTA를 떠도는 유령, GMO? 관리자07-01-092665
5  "반도체, 이젠 빠르게..." 관리자06-12-132634
4  한미FTA 협상 쟁점들 (인용문) 관리자06-11-244229
3  특허괴물(Patent Troll)이 몰려온다-KIPRIS뉴스센터 게재문 관리자06-11-153734
[1][2]